몽골선교 방글라데시선교 아이티선교 과테말라선교 볼리비아선교 베네수엘라선교 아프리카선교 터키선교 기타선교권 선교역사관
총 게시물 55건, 최근 0 건
[베네수엘라선교]

베네수엘라 선교편지 10월

글쓴이 : 관리자 날짜 : 2019-10-19 (토) 02:14 조회 : 89

“주님 다시 오실때까지 나는 길을 가리라 좁은 좁은 나의 십자가지고

나의 가는 끝에서 나는 주님을 보리라 영광의 주님 나를 맞아주시리

 

언젠가 주님을 부끄러움이 없이 기쁨으로 뵙도록 길을 가길 원합니다.

비록 연약하여 잠시 쉴때도, 느릴때도 또는 넘어질때도 있지만

은혜의 주님이 내밀어 잡아주시는 손을 잡고 일어나 계속 나아가길 원합니다.

 

7 목회자 사랑의 불꽃 ( 9 23 26)

 

77명의 캔디데이트 목사님들과 80명의 현지팀멤버 그리고 멀리 한국에서 오신 16명의 팀멤버들 거의 180여명이 함께한 은혜가 넘치는 시간이었습니다. 할렐루야!!

베네수엘라가 어려운 지경에 여러 위험도 불구하고도 사랑을 나누고 은혜를 주고자 5년간 매년 베네수엘라를 방문하시어 신학교와 사랑의 불꽃에 넘치는 사랑과 삶의 모델이 되시는 김광신 목사님과 김영진 사모님을 모시고 할수 있어서 더욱 감사했습니다.

또한 지구 반대편 서울은혜교회에서 김태규 목사님과 렉터 이세성 장로님, 그리고 12명의 팀멤버가 오셔서 함께 섬겨주셔서 베네수엘라의 캔디데이트 목사님들 뿐만 아니라 멤버들에게도 위로와 감동이 되는 시간을 함께 해주셨습니다. 다시 감사드립니다

특별히 이번 사랑의 불꽃은 내년1 3 신학교에 입학학실77명의 담임목사님, 사모님들 이었습니다.

목사님들이 도착하는 순간 엄청나게 쏟아붇는 비로 인해 팀멤버들의 옷이 흠뻑 젖어가며 비닐터널을 만들어 목사님들을 맞이했습니다. 그러나 오히려 팀멤버들의 옷과 신발이 흠뻑 젖으면서까지 자신들을 맞이하는 헌신적인 모습에 캔디데이트 목사님들이 시작부터 눈물 흘리시며 마음문이 활짝 열리는 아름다운 경험을 하며 마지막날 까지 은혜의 잔치였습니다. 할렐루야 !!!!

내년 1 신학교 입학식에 올때까지 받은 은혜를 잊지 않도록 더욱 깊어 지도록 기도 부탁 드립니다.

 

베네수엘라 신학교1 신학교 졸업식 (9 27 - 103)

 

4년전 강권적으로 주님께서 베네수엘라 신학교를 시작하게 하셨습니다.

처음에는 현실적인 문제와 제한으로 거부하였지만, 주님의 강한 음성에 이상 불순종 없어서 시작했습니다. 그야말로 등떠밀려 시작하게 됐습니다. 그리고 4년이 지난 지금 은혜의 우여곡절끝에 드디어1기가 졸업하게 됐습니다. 할렐루야!!

어려운 나라 상황에 잠시 중단도 되고 강사님들 모시기도 힘들어서 때론 수업이 늦춰지기도 했지만, 지난 4년간 여러 다른 교단과 교회의 목사님들 한분 한분을 주님께서 얼마나 만지시고 변화시켰는지요. 그리고 시간을 통해 저희도 또한 변화시키셨습니다.

이번 모임이1기들에게는 마지막이어서인지 더욱 서로의 아픔을 감싸고 눈물흘리고, 서로를 진심으로 축복하며 기도하고 안아주는 모습을 봤습니다. 말로만이 아닌 실제로 하나님과 성령안에서 가족됨을 경험했습니다. 졸업식 특송 1 목사님들을 바라보는데 눈물이 앞을 가렸습니다. 대부분의 교회와 목회자 가정을 방문했었습니다.

어려운 나라 상황에서 안되는 성도를 섬기며 희생하는 목회자들, 아이들 학용품을 사주지 못해 마음하파 하는 목회자들, 다른 이들처럼 나라를 떠나 편하게 있는 상황을 포기하고 눈물로 순종했던 목사님들의 얼굴이 하나씩 눈에 들어왔습니다.

선교센터를 살때 집을 팔고 차를 팔아서 헌금하신 목사님들..

결혼 반지를 빼어와서 헌금을 하시고 아껴두었던 1불을 들고와서 헌금하시는 순종의 목사님들….

 

한분 한분이 눈에 스쳐갑습니다.

그보다 얼마나 많은 간증들이 있었는지 모릅니다.   목사님은20 넘게 약없이는 살지 못했던 지병을 치유받았고, 다른 목사님은 자페증상으로 사람만나는게 힘들어 목회하기 너무 어려웠는데 치유받아 매일 돌아다니며 새로운 사람들을 전도하고 있습니다.

백혈병에 걸려 걷지도 못하는 목사님께서 졸업식에 참석해야 한다며 그것이 강사로 오신 목사님들과 저희 선교사들에게 자기가 예의를 다하는것이라며 결국 졸업식에 참석했습니다.

간증을 들으며 주님께서 분들의 삶과 사역에 얼마나 깊이 관여하시고 많은 변화를 주셨는지 생생하게 목격했습니다.

이제 목회자들은 다시 자기의 부르심의 자리로 돌아가 치열한 싸움을 할것입니다. 감사하게도 그동안 신학교에 배운것들을 교회에 적용해서 열심히 섬기고 있습니다. 새벽기도, 큐티, 은혜의 만남등을 통해 하나님의 기적을 경험하여 어려운 때에 주님이 주시는 부흥을 경험하고 있습니다.

우리 신학교에서는 이론만이 아닌 순종을 통해 하나님을 경험하는 것을 중요시 여기기에 어려운 시기에 주님을 온전히 신뢰함으로 예전에 경험하지 못한 하나님을 경험해나가는 목회자들을 정말 감사합니다.

‘그러므로 사랑하는 형제들아 견고하며 흔들리지 말며 항상 주의 일에 더울 힘쓰는 자들이 되라 이는 너희의 수고가 주안에서 헛되지 않은 줄을 앎이니라’


 

HOME

교회소개

환영의글
담임목사 소개
비전과 사명
섬기는 사람들
예배시간&오시는 길

말씀

주일예배설교
수요예배설교
금요전심설교
새벽예배설교
읽는말씀(English&Korean)
성경필사 목양칼럼

양육

유초등부
중등부
고등부
한국학교
하람 청년부
소망대학
Troy Hope
KKCA

선교

선교통신
  • 몽골선교
  • 방글라데시선교
  • 아이티선교
  • 과테말라선교
  • 볼리비아선교
  • 베네수엘라선교
  • 아프리카선교
  • 터키선교
  • 기타선교권
  • 선교역사관
  • 나눔터

    공지사항
    찬양영상
    사진 게시판
    새가족 사진게시판
    새땅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