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350건, 최근 0 건

휴가

글쓴이 : 관리자 날짜 : 2018-09-28 (금) 07:21 조회 : 80
작성일 : 2018.08.19
작성자 : 신경림 목사

저희 전통은 매년 8월에 주간동안 해변 근처에 집을 하나 빌려서 반은 식구들(아들집 6, 딸집 4) 지내고, 나머지 반은 교회(워싱턴 감리교회) 목회자팀과 보내는 것입니다.   그래서 금년에 처음으로 휴가를 왔습니다.  주일 저녁에 워싱턴에 도착해서 허겁지겁 짐을 싸고, 장을 봐서 이곳에 오니 아이들은 잠들었더군요. 그런데 아침이 되자 피곤한 눈이 떠지지도 않는데 벌써 꼬마들이 방으로 쳐들어왔습니다.  쌍둥이 하나가할머니 침대에서 뛰자.하니, 다른 하나가 얼른 그러자고.  둘이 올라와 뛰니 뱃멀미가 같아 없이 일어나서 하루를 시작했습니다.  손주들이 여섯명인데, 제일 아이가 8, 막내가 2살이라 분들 시중드느라 하루가 어떻게 갔는지 몰랐습니다.  특히 싸움 중재가 제일 어려웠습니다.   처음에는 잘잘못을 가려 모두에게 “teaching moment(배움의 기회)” 되게 해야겠다는 교수로서의 직업의식이 발동했었는데,  상식과 설명이 소용 없음을 깨닫는데 걸리지 않았습니다.   가장 시급한 것은 폭력행사를 막아 아무도 다치지 않게 하는 것이었습니다. 어릴수록 자기 손에 들고 있는 것들이 다른 사람을 해치는무기 있음을 이해하지 못하기 때문에 일단 아무도 다치지 않도록 모든 신경을 집중시켜야 했습니다.  이렇게 하루를 지나니 저녁에는 얼마나 피곤했는지, 이건 절대 휴가가 아니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래서 선언했습니다,내일부터 하루에 두시간씩은 혼자 조용히 있겠다. 말리지 말라!” ㅎㅎ

천금같은 시간에 목양컬럼을 쓰려고 앉으니 작년에 있었던 사건이 떠올랐습니다.  2017 1 28 새벽, 남부 텍사스, 빅토리아라는 마을에서 무슬림 회당이 불탔습니다.  전소되어가는 자신들의 예배 처소를 바라보는 교인들과 이맘(무슬림의 목회자) 눈물을 흘렸다고 합니다.  나중에 밝혀진바로는 무슬림을 증오하는 사람이 불을 지른 것이 원인이었다고 합니다.  이러한 혐오 범죄는 아직도 우리들 주위에서 일어나고 있습니다.  종교, 인종, 성별등의 이유뿐 아니라, 편협한 사상과 무식, 오해로도 사람이 사람을 해치는 일들이 일어나고 있습니다. 그리고 이런 혐오 범죄가 미국 안에서 계속 증가하고 있습니다. 참으로 어이가 없고, 안타깝기 그지없고, 무서운 일입니다. 

그런데 놀라운 일이 일어났습니다. 조상때부터 무슬림과 원수인 유대인 지도자들이 자신들의 열쇠를 무슬림 교인들에게 건네 주면서 언제든 자기들 건물에서 예배드리라고 했습니다. 그리고 재건 기금이 3일만에 거의 백만불이 걷혔고, 기독교인, 유대인, 무슬림, 모두 힘을 합쳐 3일만에 거의 백만불이 모금되었고, 이만명이 직접 돕겠다고 나섰다고 합니다. 여러 생각을 하게 되는 휴가입니다. 


   

총 게시물 350건, 최근 0 건
번호 작성일              제목 작성자
350 2018.11.25  Abundant blessings of thanksgiving to you, your family, your cell group, your ministry team and your… Rev. Shin Lee
349 2018.11.25  여러분 모두, 그리고 그 가정과 속회, 사역팀과 일터에 감사의 축복이 흘러 넘치기를 기도합니다. 신경림 목사
348 2018.11.18  On Thanksgiving sunday Rev. Shin Lee
347 2018.11.18  추수감사주일에 신경림 목사 외
346 2018.11.11  Diaspora Rev. Kyung Lim Shin
345 2018.11.11  디아스포라 신경림 목사
344 2018.11.04  What is Church? Rev. Jang
343 2018.11.04  ‘여러분은 교회가 무엇이라 생각하십니까?’ 장찬영 목사
342 2018.10.28  '신학교 주일' 을 맞이하여 김혜진 전도사
341 10.21.2018  Laity Sunday Rev. Shin
340 10.21.2018  평신도 주일 신태규 목사
339 2018.10.14  I long to see you soon. Rev. Kyung Lim Shin
338 2018.10.14  빨리 뵙고 싶습니다 신경림 목사
337 2018.10.07  Welcome to October, a good season to pray Rev. Bae
336 2018.10.07  기도하기 좋은 계절, 10월을 맞이하며 배세진 목사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에그벳카지노
빅카지노
엠카지노
M카지노
33카지노
삼삼카지노
크레이지슬롯

HOME

교회소개

환영의글
담임목사 소개
비전과 사명
섬기는 사람들
예배시간&오시는 길

말씀

주일예배설교
수요예배설교
새벽예배설교
목양칼럼
읽는말씀(English&Korean)
Bible Time
성경필사

양육

유초등부
중등부
고등부
한국학교
하람 청년부
소망대학
Troy Hope
KKCA

선교

선교통신
케냐선교
중국 · 연변 · 북한선교
몽골선교
방글라데시선교
태국선교
페루선교
아이티선교
북미(미국)
우크라이나선교
기타선교권

나눔터

공지사항
찬양영상
사진 게시판
새가족 사진게시판
새땅지